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전체기사보기
 
795호 / 불기 2566-01-18

능인뉴스

스님법문

칼럼·사설

독자마당

PDF신문

경전강의 신행생활 반야의 샘 부서탐방 불사 기획 참선원 순례
전체보기
경전강의
신행생활
반야의 샘
부서탐방
불사
기획
참선원
순례
 
뉴스 홈 칼럼·사설 경전강의 기사목록
 
모든 문제는 해결되리라!
기사입력 2017-06-13 오후 1:57:00 | 최종수정 2017-06-13 13:57

그대는 무량한 생명체 악단의 지휘자다.

그대의 몸에 존재하는 생명체는 도무지 얼마인가? 몇십조 개의 세포가 다인가? 그의 열배나 되는 미생물들이 우리들의 가운데 존재하고 모든 생명체들을 형성하는 전자, 원자, 분자들도 모두 생명체다. 우리들의 몸에는 가히 무한생명이 함께한다. 나는 그저 단순한 육신의 아니다. 나는 우주다. 무한이다. 그들 모두를 하나로 묶어 아름다운 음악을 연주하는 컨덕터(conductor). 그들 모두를 아름답게 조화시켜 절묘한 화음을 만들어 내야만 하는 지휘자다. 개인도 단체도 나라도 모두 화합, 화음이 중요하다.

가화만사성(家和萬事成)이라 하지 않던가? 수신제가 치국평천하라 하지 않던가? 화합이 중요하다. 화음이 중요하다. 화합하지 않고 화음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파탄이다. 재앙이다. 질병이다. 어떻게 해야 화합이 되겠는가? 어떻게 해야 아름다운 화음이 나오겠는가? 어떤 길이 있겠는가? 수행이다. 수양이다. 기도다. 탁월한 도사들이 한결같이 수행을 강조하고 부처님께서도 제악막작 중선봉행 자정기의 시제불교(諸惡莫作 衆善奉行 自淨其意 是諸佛敎) 하였다. 진정 악심, 악행은 금물이다. 선심을 써야하고 스스로의 마음과 뜻을 청정하게 해야 한다. 내마음이 무량한 생명체들의 지휘자요, 컨덕터이기 때문이다. 독심은 독물질을 만들어 무량한 생명체들에게 독을 먹이는 꼴이 된다. 제대로 있겠는가? 고장나고 폐품이 되는 것은 시간문제다. 그대 마음을 어떻게 쓰겠는가? 약사여래부처님께 기도하지 않으려는가?

 

우리는 무량생명체의 어버이의 길을 간다.

그대는 땅에 와서 살기 위해 에너지를 쓴다. 하루 심장은 양동이의 피를 뿜어낸다. 백년을 산다할 모두가 전생의 공덕을 지은 만큼 부처님 에너지를 있다. 왜냐하면 에너지는 항존이고 불멸이기에, 항존이시고 불멸이신 분은 부처님밖에 아니 계시기 때문이다. 진실로 에너지를 쓸데없는 곳에 낭비하지 말라! 인생을 낭비하지 말라! 시간을 낭비하지 말라! 그대는 주어진 시간, 정해진 시간만을 달리는 자동차와도 같다.

에너지가 끊어지면 끝이다. 에너지는 금이다. 돈이다. 공덕이다. 음식도 공기도 모두 자신이 지은 만큼만 있고 소화시킬 있다. 곡기를 끊는다 말을 들어본 있는가? 우리들의 가운데의 기관도 모두가 유효기간이 있다. 이상 소화시킬 없을 곡기를 끊는다. 수명복이 다한 때문이다. 만상은 세상에 기여하는 만큼만 존재한다. 인간의 몸을 받는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웠겠는가? 그래서 인신난득(人身難得)이요 맹구우목(盲龜遇木)이라 하지 않는가?

에너지를 쓸데만 써라! 음식도 낭비하지 말라! 그래서 절에서는 톨도 함부로 하지 않는다. 발우공양의 예를 보라! 진정 우리는 무량한 생명체들의 지도자요, 지휘자요, 신이요, 부처의 길을 가는 자요, 아니 지금 순간도 깨닫지는 못했지만 부처요, 신이다. 우리가 끊임없이 기도하고 법을 공부하고 마음을 갈고 닦고 수양하고 수행해야만 하는 이유는 바로 자신이 무량한 생명체의 어버이기 때문이요, 무량생명체의 어버이의 길을 가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부처의 길을 가고, 신의 길을 간다.

 

약사여래부처님께 녹아들라! 모든 문제는 풀린다.

부처는 누구인가? 그를 인격체라 부르기는 그렇다. 그는 無我. 無我 부처의 현존을 가져온다. 부처는 전체다. 만유다. 사랑이다. 빛이다. 생명이다. 사랑이 부처요, 빛이 부처다. 우주는 만유는 불성으로 가득 차있다. 충만하다. 모든 것이 신성이요, 불성이다. 부처님 나라로의 여행, 진리로의 여행은 닫힘에서 열림으로의 여행이다. 해탈의 길이다. 그대 자신을 깨뜨려야 한다. 이기심을 깨야 한다. 無我.

동체대비심이요, 회향발원심이 부처다. 그와 같은 마음일 영원이 밀려와 그대를 채운다. 부처가 된다. 위대한 지휘자, 지도자의 길은 그래서 기도정진의 길이요, 수행의 길이다. 우주에 복종하는 길이다. 춤추는 자는 사라지고 춤만 남는 경지다. 그같은 길이 약사여래부처님께 몸을 던져 기도하는 길이다. 약사여래부처님께 자신을 던져라! 속으로 녹아들어라! 속으로 녹아들어가 사라질 모든 문제는 풀린다. 모든 고통은 풀린다.

부처님께서 항상 진리와 함께하신다. 모든 고통은 문제로 오는 것이 아니다. 진리로 오는 것이다. 항상 부처님께서 만유와 함께하신다. 그를 믿어라! 모든 것은 부처님께서 해결해 주신다. 삶은 신비일 문제가 아니다. 태양이 떠오르는 , 나뭇잎새가 자라고 새들이 나는 , 모두가 신비다. 그대로가 열반적정이다. 남과 겨루려 하지 말라! 미워하지 말라! 그러면 적이 없다. 그저 꾸준히 기도하라! 정진하라! 정진하고 정진해 극복하고자 하면 어떤 어려움도 어려움이 되지 않는다.

열과 성을 다해 기도하라! 보리심을 내라! 원력을 굳게 세우라! 그러면 어떤 어려움도 어려움이 되지 않는다. 어려움이 있다 하더라도 단련의 기회로 삼고 발전의 기연으로 삼으라! 모든 어려움은 부처님께 맡겨라! 잠시 인간세상의 만남과 현존으로 사는 은혜에 감사하고 보답하는 외에 무슨 어려움이라 말할 것이 있겠는가. 인생은 고통에서, 어려움에서 많이 배운다. 내곁에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무언가 있는 것이 진정한 행복이 아니겠는가. 약사여래부처님께 기도할 있음이 행복이 아니겠는가?

 

기사제공 : 능인선원
 
 
 
독자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종합 능인뉴스 칼럼·사설
1월 법당행사일정표
능인종합사회복지관 문화센터 프..
설 맞이 명절 행사 기금 후원 안..
어려운 이웃에게 행복을 나눠주..
「어린이재단 겨울철 한파대비 ..
따뜻한 마음, 선한 영향력을 나..
이웃과 이웃, 솜씨와 솜씨를 이..
나홀로 사찰여행기 17- 홍천 수..
72기 졸업법회를 마치고
나를 돌아보는 시간, 임인년 나..
감동뉴스
불자단상 - 4월을 맞이하며
우리는 모두 부처님나라의 주민..
  결식 우려가 있는 저소득..
- 건강과 태극권(27) -
나홀로 사찰여행기 17- 홍천 수..
지광스님의 실천을 위한 지혜의 ..
지역주민의 자유로운 여가 공간 ..
사회복지기금 마련을 위한 「1,0..
임인년 새해맞이 및 삼재소멸기..
복지사각지대 틈새계층 발굴지원..
- 이웃 사랑 나눔 실천하는 능인..
광고문의 · 기사제보
서울시 강남구 양재대로 340   대표전화:02)577-5800   팩스:02)577.0052   E-mail:gotonungin@hanmail.net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c)2022 능인선원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