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전체기사보기
 
796호 / 불기 2566-01-26

능인뉴스

스님법문

칼럼·사설

독자마당

PDF신문

경전강의 신행생활 반야의 샘 부서탐방 불사 기획 참선원 순례
전체보기
경전강의
신행생활
반야의 샘
부서탐방
불사
기획
참선원
순례
 
뉴스 홈 칼럼·사설 반야의 샘 기사목록
 
재미있는 경전읽기 = 과보는 언젠가 받는 것
기사입력 2015-06-08 오후 3:26:00 | 최종수정 2015-06-08 15:26

부처님께서 왕사성 죽림정사에 계실 때의 일이다. 그 무렵 장로 목갈라나는 사리풋타와 함께 부처님을 모시고 있었다. 어느 날 그는 걸식을 하러 혼자 마을로 들어갔다. 평소 부처님과 제자들을 시기하던 집장(執杖) 바라문들은 목갈라나가 오는 것을 보고 그를 해코지하기로 했다. ‘저 사람은 부처님의 제자 중에서도 뛰어난 사람이다. 우리가 에워싸고 때려죽이자’
그들은 목갈라나를 둘러싸고 기왓장과 돌로 폭행을 가했다. 목갈라나의 온몸은 뼈가 드러나고 살이 문드러져 고통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외도들은 목갈라나가 쓰러지자 그대로 내버려두고 도망갔다. 간신히 정신을 차린 목갈라나는 죽을 힘을 다해 정사로 돌아왔다. 상처투성이가 돌아온 목갈라나는 오랜 친구 사리풋타에게 자초지종을 털어놨다.
“걸식을 나갔는데 집장바라문들이 나를 에워싸고 돌과 몽둥이로 때려 이렇게 됐네. 지금 온몸은 너무나 고통스러워 견디기 힘들 정도네. 아무래도 열반에 들어야 같아 자네에게 작별의 인사를 하러 왔네”
“자네는 부처님 제자 중에서 신통이 제일이네. 피하려면 위력으로 피할 수도 있었을 텐데 그렇게 하지 않았는가?
“내가 지은 업보는 매우 깊고 무거운 것이네. 갚음은 언젠가 받아야 하는 것이므로 피하지 않았네. 만약 내가 허공으로 피했다면 거기서도 갚음을 받았을 것이네. 그나저나 나는 지금 매우 고통스럽네. 자네를 봤으니 이제는 열반에 들고자 하네”
목갈라나의 죽음을 예견한 사리풋타는 자리에서 일어났다. 그리고 자신도 열반에 들기 위해 부처님을 친견한 시자 균두사미만 데리고 고향인 마수국으로 가서 임종을 맞았다. 목갈라나는 사라풋타를 화장한 사리가 도착한 것을 보고 이내 열반에 들었다. 사람의 장로제자가 먼저 떠나가자 부처님은 매우 안타까워하면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나는 지금 가지가 없는 큰 나무와 같다. 사리풋타와 목갈라나가 열반에 든 것은 큰 나무의 가지가 잘려나간 것과 같다. 대중들을 살펴보니 마치 텅 빈 것 같구나. 그들이 없기 때문이다. 만일 두 사람이 있었으면 이렇게 쓸쓸하지는 않았을 것이다..."증일아함 18권 사의단품(四意斷品) 제9경

기사제공 : 능인선원
 
 
 
독자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종합 능인뉴스 칼럼·사설
1,2월 법당 행사 일정표
후원자 여러분의 따뜻한 나눔을 ..
「2022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
지역주민과 함께 행복을 나눠요
취약계층아동 지원사업 “ 「가..
찾아가는 지역주민 공청회「여러..
디지털 시대 초등학생 맞춤형 소..
부자로 만들어준 26년의 시간
불교에서 유래된 말!
능인선원 각 지원 운영위원장 신..
감동뉴스
불자단상 - 4월을 맞이하며
우리는 모두 부처님나라의 주민..
  결식 우려가 있는 저소득..
지광스님의 실천을 위한 지혜의 ..
나홀로 사찰여행기 17- 홍천 수..
마중물, 이웃에게 큰 힘이 됩니..
- 건강과 태극권(27) -
임인년 새해맞이 및 삼재소멸기..
사회복지기금 마련을 위한 「1,0..
복지사각지대 틈새계층 발굴지원..
지역주민의 자유로운 여가 공간 ..
광고문의 · 기사제보
서울시 강남구 양재대로 340   대표전화:02)577-5800   팩스:02)577.0052   E-mail:gotonungin@hanmail.net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c)2022 능인선원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