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전체기사보기
 
795호 / 불기 2566-01-18

능인뉴스

스님법문

칼럼·사설

독자마당

PDF신문

경전강의 신행생활 반야의 샘 부서탐방 불사 기획 참선원 순례
전체보기
경전강의
신행생활
반야의 샘
부서탐방
불사
기획
참선원
순례
 
뉴스 홈 칼럼·사설 반야의 샘 기사목록
 
불자단상 - 벌거벗은 여인상이 대웅전 처마 아래...
기사입력 2015-03-09 오후 2:15:00 | 최종수정 2015-03-09 14:15

새해 첫날 지인이 책 한 권을 나에게 선물했다. 20년간 작업한 그녀의 사진이 드디어 세상에 나왔다며 상기된 얼굴이었다. 그녀의 열정과 행복이 전해져 와 글은 잠시 뒤로 하고 사진부터 감상했다. 그러던 중 사진 한 장에 눈이 멎었다. 쪼그리고 앉아 대웅전 지붕을 떠받치고 있는 나무 조각상이다.
“어디서 보았을까? 사진에 그리움이 밀려든다.
2주쯤 지났을까 덮어두었던 사진의 기억이 문득 났다. 강화도 전등사다. 대학을 졸업한 새내기로 1 남자 아이들 담임을 맡아 헉헉대었던 그해, 가을 소풍 장소였다.
소풍 며칠 학생이 사진 장을 나에게 디밀었다.
“대웅전 처마에 이런 조각상이 있던데 이게 뜻하는 건가요?
“어머, 이런 나무 조각이 있었구나. 몰랐네. 관찰력이 좋구나. 우리 찾아보자. 까지는 말한 같은데 알아보았는지 기억이 없다. 그냥 흐지부지 넘겼으면 학생이 많이 실망했겠다 싶어 미안한 마음이 울컥 솟는다. 30여년이 지난 지금에야...
“이제라도 알아보자. 때의 미안함도 되새기고. 해를 시작하는 1월에 단군신화의 근원지 강화도 전등사로 가보자.
일요일이어서인지 가족 나들이가 많고 초등학교 학생들이 단체로 아이들의 경쾌한 소리가 경내를 울린다.
“이곳 마니산 전등사는 1600년을 이어온 우리나라의 대표적 고찰이에요. 여러분, 팔만대장경 들어 보았지요? 고려시대 부처님의 힘으로 몽고의 침략을 물리치기 위해 16 동안 팔만대장경을 판각한 곳이에요. 선생님의 이야기를 제법 기울여 듣고 있는 기특한 아이들이다.
아이들 곁에서 함께 듣고 있으니 나도 학생이 기분이 새롭다. 1866 프랑스가 병인양요를 일으켰을 이곳 스님들이 조선왕조실록을 비롯한 서책들을 토굴로 옮겨 지켜내었다고 한다.
‘아, 사진 속의 나무조각상! 아이들과 함께하다 잊을 했다. 대웅보전 지붕을 올려다보니 아래 모퉁이에 발가벗은 쪼그리고 앉아 지붕을 받치고 있는 여인이 있다. 대웅보전을 지은 사람은 조각상을 만들어 곳에 두었고 스님들은 그것을 허락했을까 참으로 궁금해졌다.
이곳 전등사에 비치된 자료에 의하면 대웅보전을 지은 도편수가 불사를 하던 주모와 깊은 사랑에 빠졌다. 불사를 마치면 혼인할 생각으로 그동안 모은 돈을 모두 주모에게 맡겼다. 그런데 어느 여인은 자취를 감추어 버렸고, 사라진 여인 생각에 날을 힘겨워 도편수는 마음을 다잡고 공사를 마무리했는데... 처마 모퉁이에는 벌거벗은 여인상이 만들어져 있었다는 전설이 내려온다고 한다.
욕심에 눈이 멀어 사랑을 배신한 여인이 부처님의 말씀을 들으며 잘못을 참회하고 세상을 올바르게 살아가라는 도편수의 사랑과 염원이 반영된 것이란다.
다시 올려다보니 왠지 안쓰럽다. 조각을 하며 가슴을 쓸어내렸을 도편수의 마음이, 배신한 주모의 모습이, 잘못을 되풀이 하는 우리들의 삶이 아닐까 싶어 마음이 짠해져 온다.
바람이 쌩쌩 불긴 하지만 산 능선을 따라 축조 된 성으로 올라가 보았다. 성의 길이가 2300m정도라니 대단하다. 성에서 바라다 본 전등사는 요새다. 이곳에서 민초, 의병, 승병들이 얼마나 많은 고통을 겪으며 나라를 지켜내려 애썼을까. 바라보고 있으니 시간여행을 떠난 듯 우리의 역사가 떠오르고 지금 세상에 태어난 게 정말 감사하다. 사진 덕에 이곳에 와 삶의 에너지를 가득 충전한 느낌이다.
글 : 임명의광

기사제공 : 능인선원
 
 
 
독자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종합 능인뉴스 칼럼·사설
1월 법당행사일정표
능인종합사회복지관 문화센터 프..
설 맞이 명절 행사 기금 후원 안..
어려운 이웃에게 행복을 나눠주..
「어린이재단 겨울철 한파대비 ..
따뜻한 마음, 선한 영향력을 나..
이웃과 이웃, 솜씨와 솜씨를 이..
나홀로 사찰여행기 17- 홍천 수..
72기 졸업법회를 마치고
나를 돌아보는 시간, 임인년 나..
감동뉴스
불자단상 - 4월을 맞이하며
우리는 모두 부처님나라의 주민..
  결식 우려가 있는 저소득..
- 건강과 태극권(27) -
나홀로 사찰여행기 17- 홍천 수..
지광스님의 실천을 위한 지혜의 ..
지역주민의 자유로운 여가 공간 ..
사회복지기금 마련을 위한 「1,0..
임인년 새해맞이 및 삼재소멸기..
복지사각지대 틈새계층 발굴지원..
- 이웃 사랑 나눔 실천하는 능인..
광고문의 · 기사제보
서울시 강남구 양재대로 340   대표전화:02)577-5800   팩스:02)577.0052   E-mail:gotonungin@hanmail.net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c)2022 능인선원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